나야보드
유치위활동내용방송언론기사
2018-05-16 오전 7:35:
첨부 1 5-73(1).jpg (29KB)
제목 제동 걸린 고덕강일보금자리 가보니…

제동 걸린 고덕강일보금자리 가보니…

집값 급락에 거래도 끊겨 "이참에 보금자리 접어라"

  • 백상경 기자
  • 입력 : 2012.11.20 17:22:42   수정 : 2012.11.20 19:42:57
    "지역발전 시설을 조성해 주기 싫으면 고덕강일지구 보금자리사업 자체를 접든지 해야죠. 주민들이 싫다고 해도 억지로 보금자리지구로 지정할 때는 언제고…."

    20일 기자가 방문한 서울 강동구 고덕ㆍ상일동 일대 곳곳에서 주민 불만이 터져나왔다. 강동구청 주장과 비슷하게 국토해양부가 애초 약속한 내용을 지키지 않으면서 보금자리 건설을 강행하면 사업 자체를 결사 반대하겠다는 반응이 많았다.

    김추경 강동구 보금자리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돈이 없어 해 주기 싫으면 원위치로 되돌리면 된다"며 "지구 지정 당시 세 차례 대규모 궐기대회를 하며 반대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주민들이 정당한 권리를 찾기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상일동 고덕주공 3단지에서 만난 주민 박 모씨(59)도 "차라리 안 하면 더 좋은 게 보금자리사업인데 정작 사업을 하겠다는 국토부가 왜 약속을 어기면서까지 주민들 속을 긁는지 모르겠다"며 "정부도 보금자리사업을 정말 하고 싶은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강동구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가 22일 열리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고덕강일 지구계획 승인` 안건에 대해 △폐기물 처리시설 지하화ㆍ현대화 △열공급 설비 증설 △고덕천 생태환경 조성 계획에 대해 합의해 놓고 이제 와서 일방적으로 폐기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강동구에서 공식적인 요청도 없었고,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거나 합의한 적이 없다"며 물러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런 상황에서 주민들까지 강력 반대하면 정권 말기에 국토부가 사업을 강행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지난해 5월 보금자리지구 후보지로 거론됐을 때부터 주민 반대가 심했던 곳이어서 기반시설 확충 약속을 믿고 찬성했던 주민들마저 대거 돌아설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보금자리지구 지정 이후 집값 하락으로 고통을 받는 고덕주공 재건축 단지들에서 반대 여론이 거센 편이다.>
    고덕지구는 고덕주공2ㆍ3ㆍ4ㆍ7단지 등에서 사업승인이 끝나고 관리처분과 이주단계를 눈앞에 두고 있지만 `보금자리 폭탄` 때문에 일정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 상일동 K공인 관계자는 "고덕주공은 일반분양가가 적어도 3.3㎡당 2000만원은 넘어야 사업성이 생기는데 보금자리 때문에 큰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바로 옆에 1억~2억원 이상 싼 보금자리 아파트가 1만가구나 들어온다는데 누가 집을 사려 하겠느냐"고 말했다.

    고덕ㆍ상일동 일대에선 거래마저 뚝 끊긴 지 오래다. 고덕 주공2단지 공급면적 59㎡형은 지난해 초 평균 7억2500만원에서 지금은 5억3000만~5억5000만원으로 2억원 가까이 하락했다.

     

    [백상경 기자]

     



Internet Nayana / skin by nayana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124번지 주공6단지 바상가 12호
유치위원회 대표전화 02-481-3000 휴대폰 : 010-5267-6000
강동구 지하철9호선연장 상업업무복합단지 관련상담 010-3010-3000
E-mail : ks828211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