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야보드
아르테온
2016-08-04 오전 9:39:
제목 강남3구 재건축아파트 ‘평당 3719만원’…10년 만에 최고가

강남3구 재건축아파트 ‘평당 3719만원’…10년 만에 최고가

[헤럴드경제]올해 상반기 강남 3구의 아파트 재건축단지 평균 가격이 10년 만에 최고가를 다시 쓴 것으로 나타났다. 재건축 단지들의 분양성공이 잇따르면서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은 잠실주공5단지 등 대형 단지가 시세 상승을 주도하는 모양새다.

4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의 ‘고분양가 논란의 중심, 재건축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서초ㆍ강남ㆍ송파 등 강남 3구 재건축단지 평균 가격은 지난 6월말 기준 3.3㎡당 3719만원을 찍었다. 이는 지난 2006년 4분기의 최고가(3635억원)를 10년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그동안 조합 내부 갈등이나 인허가 절차 지연 등으로 사업에 차질을 빚어오던 강남권 대형 재건축단지들이 사업에 속도를 내면서 시세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예컨대 잠실주공 5단지는 조합장 재선출 이후 사업 추진이 빨라지면서 작년 말 대비 2억원 정도 매매가가 상승했다.

개포주공 1단지도 개포주공 2단지 등 개포지구 재건축단지들의 잇단 분양 성공에 힘입어 작년 말 대비 1억5000만원 가량 올랐다.

서동한 연구원은 “재건축 단지들의 잇단 분양 성공이 기존 재건축 단지의 가격상승을 견인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 강남구 개포지구 재건축 사업의 첫 분양단지로 각광받은 ‘래미안 블레스티지’는 분양개시 8일 만에 완판됐다. 청약접수가 1만 건을 웃돌며 2009년 이후 강남구에서 청약이 가장 많이 몰렸다. 청약률은 33.6대 1까지 상승했다. 분양가는 3.3㎡당 최고 4370만원까지 치솟았다.

이달 입주를 앞둔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의 분양권은 3.3㎡당 5000만원까지 올라 있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달부터 아파트 집단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이런 과열 양상은 한풀 꺾일 전망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HUG)의 중도금 대출 보증 건수는 지난달부터 인당 2건 이하, 보증액은 3억원 이하로 제한됐다. 서 연구원은 “재건축분양단지의 분양 성공에 사업추진 속도를 내던 재건축 사업장들은 이번 정책변화로 일정 부분 사업속도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Internet Nayana / skin by nayana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124번지 주공6단지 바상가 12호
유치위원회 대표전화 02-481-3000 휴대폰 : 010-5267-6000
강동구 지하철9호선연장 상업업무복합단지 관련상담 010-3010-3000
E-mail : ks8282119@hanmail.net